KONYA BÜYÜKŞEHİR BELEDİYESİ

코냐의 약사

코냐와 그 주변은 선사시대로부터 알려진 하나의 인류정착거주지이다.

코냐와 그 주변은 구석기, 신석기, 청동기 그리고 철기시대에 속한 아주 많은 유적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코냐는 기원전 7천년부터 정착거주지가 된 아주 많은 문명의 요람지이다. 글씨가 기원전 35백년에 사용되기 시작한 것이라면 코냐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정착지들 중의 하나라고 말할 수 있다.

코냐의 경계안에 있는 차탈휴육은 세계에서 첫번째로 농업을 사용했으며 야생동물의 공격에서 공동으로 방어하며 불을 첫번째로 사용했으며 인류의 첫 정착거주생활과 음식문화등이 처음으로 시작되었던 중심지로 추측되어진다.

코냐는 항상 문명의 중심지가 되어 왔다.

히타이트, 리디야는 주전 6백년대 페르스는 주전 4백년대, 알렉산더대왕, 베르가마 왕정은 주전2백년대, 로마는 주후 395년에 코냐와 그 주변을 통치했다.

7세기 초 사산왕조가 곧 같은 7세기 중반 무아비에의 명령에 에메비가 코냐를 일시적으로 점령했다. 10세기에까지 비잔틴의 도가 된 코냐는 아랍회교도인에 의한 공격당하고 말라즈기르트 전투보다 먼저 코냐에 온(1069) 터키 공격자들에 의해 셀축시대가 되었다.

대셀축제국의 왕 알파르스란(Alparslan) 1071년 터키민족에게 아나돌루의 문을 열어주었다. 알파르스란왕은 승리후 사령관에게 아나돌루를 완전히 정복할 직책을 주었다. 그리고 코냐는 슐레이만 샤흐에 의해 정복되었다. 그후 슐레이만 샤흐는 코냐를 정복하면서 서쪽을 통치하고 중심지로 이즈닉을 선택하여 아나돌루 셀축 정부가 1074년 세워졌다. 정복과 함께 코냐에 터키-이슬람 시대가 시작되었다.

1097년 제1 십자군 전쟁에 의해 이즈닉을 점령당한 후 수도를 코냐로 옮기었다. 이렇게 역사에 새로운 한 장을 더 연 코냐는 과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많은 건축 유적과 장식 그리고 짧은 기간 아나돌루의 가장 번영하는 도시들 중의 하나가 되었다.

3 십자군 전쟁에 독일제국의 바르바르로사(F. Barbarossa)가 코냐를 포위하였으나 클르차르스란 2세의 수비에 성이 빼앗기지 않았고 5일 후 공격을 포기하고 후퇴할 수밖에 없게 되었다.

셀축시대가 몰락하기까지(1308) 코냐는 수도로 계속되었고 그후 카라만올루 봉건제국의 가장 큰 도시로 카라만봉건제국의 경영지가 되었다. 코냐는 1467년 오스만 영토에 포함되었고 현재는 터키공화국의 가장 큰 그리고 중요한 도시중의 하나로 화려한 과거와 미래로 가는 길에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차탈휴육

츔라시 지역의 작은 시골마을에서 발견된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고고학지역 중 하나로 꼽히는 차탈휴육은 과거 주전 7000-8000년에 까지 확장된다. 차탈휴육은 인류역사의 첫정착지, 첫 거주물의 건축, 첫 종교건축 그리고 인간의 첫 사회 생활에 관한 정보를 주고 있다. 제임스 밀라트(James Mellaart)에 의해 1961년 시작되어 1963년까지 진행된 유적발굴은 1966  이온호데르교수에 의해 다시 시작되었다. 지금까지 발굴가운데 세계적으로 유명한 키벨라 여신조각이 발견되었고 더 많은 다른 유적들이 차탈휴육에서 발견되어 코냐 고고학 박물관에 전시되고 있다. 또한 이와 별도로 유적발굴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클리스트라

코냐의 남서쪽의 굑유르트시골마을에 남아있는 고대도시 작은 갑바도기아라고도 하는 클리스트라이다. 신약성경에는 사도바울이 코냐와 얄바츠(성경상 비시디아 안디옥)사이의 왕의 길에 있는 클리스트라(성경상 루스드라)에 방문한 것으로 기록되어져 있다. 고대 도시위에 건설된 클리스트라의 서쪽에는 암벽조각들과 물저수지 그리고 버드나무, 포도즙틀과 저장고들이 발견 되어진다. 또 마을서쪽에는 산맥들과 자연형성으로 길어진 요정의 굴뚝 같이 계곡과 골짜기들이 연결되어 연구 되어질 자연경관들로 가득차 있다.

 

에프라툰 프나르

베히쉐히르에서 22km 거리에서 발견된 에프라툰 우물은 기원전 12세기 히타이트 시대에 만들어진, 하투샤 이후 가장 중요한 히타이트의 기념비이다. 기념비의 앞에 세로40m 가로30m의 거룩한 연못의 자리가 있다. 많은 신들이 있었던 히타이트시대는 바람의 신, 태양여신, 산신, 우물여신들과 같이 어떤부분들은 하늘로부터 이동한 땅과 하늘 사이에 관계가 있는 신들로 소개되어 지고 있다.

 

파슬라족의 기념비

베히쉐히르에서 18km 동쪽에 자리잡은 파슬라족의 기념비, 세계에서 가장 큰 암벽기념비들 중의 하나이다. 비슷한 시기에 비잔틴 시대에 속한 미스티아도시 하라베에서 발견된 파슬라족의 기념비로 큰신의 제단이 두개의 사자형태 조각사이에 있다.

 

이브리즈 암벽 기념비

이브리즈 암벽기념비는 코냐도의 에레일리시에 있는 비할 때 없는 경관이다. 주전 2000년대에 만들어진 투바나(Tuvana)왕에 속한 샘물이 있는 암벽에 조각되어 풍요의 기념비로 진짜 마법에 걸리게 할만큼의 아름다움을 나타낸다.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사람을 마법에 걸리게 할 그리고 샘물과 함께 좋은 휴식처로 이브리즈의 아름다움이 평가된다.

 

쿠바다바트 성

유명한 셀축제국의 왕 알라딘 케이쿠밧이 베히쉐히르의 서쪽 호수 중앙에서 북쪽에 쿠바다바트 성을 만들었다. 성건축은 그 시대의 사냥꾼이며 통치자, 건축가인 사데틴 쿄펙이었다. 셀축시대 타일예술의 가장 뛰어난 예는 쿠바다바트 성의 벽들에 장식된 타일이었고 셀축시대의 번성의 2개의 머리를 가진 수리부엉이, 머리가 여성과 남성으로 된 수리, , 공작, 독수리 같은 새의 모형으로 그려졌다. 아직도 이곳에서 고고학 발굴이 계속되어지고 있고 발견된 타일유적들은 카라타이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